콘텐츠 바로가기
콘텐츠 시작

현대인의 방황/불안

곤경에 빠지는 것은 뭔가를 몰라서가 아니다. 뭔가를 확실히 알고 있다는 착각 때문이다. - 마크 트웨인 -

컨텐츠 목록
05:53
초조한 마음 스테판 츠바이크 1939 독일

유럽 정신의 대표로 일컬어지는 스테판 츠바이크의 유일한 장편.
"연민이라는 것은 양날을 가진 칼과 같습니다. 제대로 다루지 못하는 연민은 무관심보다도 더 나쁜 결과를 가져옵니다."
연민의 본질과 양면성에 대한 서사, 의 문으로 당신을 초대한다.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168
  • 평점4.4
  • 토론글1
05:39
댈러웨이 부인 버지니아 울프 1925 영국

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삶의 의미를 잃은 현대인들에게 버지니아 울프가 묻는다.
삶이 공허해 보이시나요?
그렇다면 오늘 '메멘토 모리(Memento Mori)', 죽음을 기억해보세요. 새 길을 찾을 수 있을 테니까요!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176
  • 평점4.6
  • 토론글2
05:59
우스운 인간의 꿈 표도르 도스토옙스키 1877 러시아

도스토옙스키 문학의 압축이자 그의 심오한 영성을 비춰주는 거울 같은 소설.
무엇이 행복이며 무엇이 삶인가?
한 남자가 꾼 우스꽝스러운 꿈에서 그 답을 찾아본다.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357
  • 평점4.4
  • 토론글0
06:01
율리시스 제임스 조이스 1922 아일랜드

현대 영문학 최고의 작품으로 꼽히는 제임스 조이스 역작.
진정한 사랑을 찾아 더블린을 배회하는 블룸의 오디세이아를 보았는가?
그렇다면 오늘, 당신의 오디세이아는 어떤 이야기를 담고 있는가?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159
  • 평점4
  • 토론글6
05:56
밤은 부드러워 F. 스콧 피츠제럴드 1934 미국

재즈의 시대를 기록한 미국의 대표 작가 F. 스콧 피츠제럴드의 장편.
당신에게 물질적 풍요는 무엇입니까?
당신의 꿈을 실현시키는 동력입니까, 아니면 당신을 파멸로 인도하는 괴물입니까?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145
  • 평점4.5
  • 토론글0
05:53
악의 꽃 샤를 피에르 보들레르 1857 프랑스

상징주의 시의 문을 활짝 열어젖히며 세계 문학사에 새 시대의 도래를 알린 보들레르, 그가 평생 동안 낸 단 한권의 시집.
보들레르의 '추함과 천박함'이 선사하는 삶의 본질에 귀를 기울여 본다.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222
  • 평점3.8
  • 토론글5
06:19
황무지 T.S. 엘리엇 1922 영국

뮤지컬 의 원작시인으로 더욱 유명한 노벨문학상 수상자 토마스 스턴스 엘리엇의 대표시.
'4월은 가장 잔인한 달'이라는 기념비적 문구로 시작되는 는 '삶 속의 죽음'을 살아가고 있는 병든 현대인들에 대한 하나의 애가(哀歌)이다.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269
  • 평점4.1
  • 토론글4
05:50
유혹자의 일기 키에르케고르 1843 덴마크

실존주의 철학의 선구자 쇠렌 키에르케고르의 자전적 소설.
심미적 실존과 윤리적 실존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등하였던 작가의 고뇌와 번민은 21세기를 사는 우리들에게로 이어지고 있다.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286
  • 평점4.1
  • 토론글1
05:37
상자 속의 사나이 안톤 체호프 1898 러시아

러시아 드라마의 새 역사를 쓴 극작가이자 단편문학의 거장 안톤 체호프의 수작.
무의미하고 습관적인 일상에 묻혀 '상자 속의 삶'을 살고 있는 당신.
지금 당신이 갇혀 있는 '상자'는 무엇입니까?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49
  • 평점4.2
  • 토론글0
06:03
더블린 사람들 제임스 조이스 1914 아일랜드

20세기 초엽, 더블린에 사는 다양한 인간군상을 그려낸 제임스 조이스의 첫 소설.
어떠한 메시지나 교훈도 강요하지 않는 더블린 사람들의 풍경 속에서 우리들의 초상(肖像)을 발견한다.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95
  • 평점4.3
  • 토론글1